본문 바로가기
이슈

'먹보와 털보' 노홍철, "셀럽 혜택이냐" 논란

by 점장J 2021. 12. 14.

 

노홍철이 '넷플릭스'를 언급하며 예약이 꽉 찬 식당에 전화 예약을 하는 장면에 대해 일부 시청자들이 불만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공개된 넷플릭스 '먹보와 털보'에서는 오토바이를 타고 제주도에서 식도락을 즐기는 노홍철, 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비는 한 스테이크 식당에 전화를 걸어 영업시간을 물었고, 식당 측은 "예약이 모두 찼다"고 답했다. 이어 비는 "내일은 예약이 가능하냐" 고 묻자 "내일은 쉬는 날"이라는 식당의 답변을 듣고 결국 비는 "서운하다"라고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이후 노홍철은 다시 식당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노홍철임을 밝히며 "너무 맛있다고 들었다", "실례지만 넷플릭스를 보시느냐. 넷플릭스에서 큰돈을 쓰기로 했다. 고가의 오토바이를 타고 지금 제주도로 내려왔다" 고 설명했다.

 

 

 

이어 노홍철은 "비가 고기를 너무 좋아해서 꼭 가야 된다고 하더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식당 직원은 한숨을 쉬더니 "오시면은..."이라며 예약을 받았다.

 

식당에 도착한 두 사람은 바깥쪽에 놓인 포토존 테이블에서 식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해당 장면을 두고 몇몇 네티즌들은 불만을 표했다. "셀럽 혜택이냐", "보는데 씁쓸했다", "홍보를 위해서 가게가 응해준 거겠지만 불필요한 장면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네티즌들은 "저도 이거 보고 갸우뚱했다", "광고 이상급의 PPL인데 거절할 가게가 있겠냐", "은연중에 있는 셀럽 혜택이다. 선택은 사장 몫이다", "포토존에서 먹는 거 보고 주인이 어쩔 수 없이 내줬다는 생각은 들었다" 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예능은 그냥 재미로 보면 안 되나", "이 정도는 봐줄 수 있는 것 아니냐", "PPL을 마다할 가게가 어딨냐" 등의 반응도 있었다.

 

반응형

댓글0